• 아시아투데이 로고
‘그래미 어워드’ 수상 후보된 방탄소년단 “아미 덕분에 기회 얻어”

‘그래미 어워드’ 수상 후보된 방탄소년단 “아미 덕분에 기회 얻어”

기사승인 2020. 11. 26.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탄소년단_단체(1)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드’ 수상 후보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제공=빅히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최고 권위의 대중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드’ 수상 후보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5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노력의 결실을 맺은 것 같아 말로 표현할 수 없이 기쁘다. 신기하고 감격스럽다”라며 “노미네이트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아미 여러분께 감사하다. 팬분들이 좋아해 주실 거라고 생각하니 더 기쁘다. 후보에 오르니 수상 욕심도 생기고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앞서 ‘그래미 어워드’는 이날(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후보를 발표했다. 수상 후보 명단은 2019년 9월~2020년 8월 발표된 음악을 대상으로, 음반 산업 종사자 협회인 레코딩 아카데미(Recording Academy) 회원들이 선정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8월 21일 발매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조수미 등 국내 클래식·국악 아티스트와 엔지니어가 후보에 오른 적은 있으나, 대중음악 부문의 후보 지명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열린 제61회 시상식에 시상자로 나섰고, 올해 제62회에선 릴 나스 엑스와 합동 무대를 펼치기도 했지만, 후보로 입성하기는 최초다.

또 이들은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각각 3·4년 연속 수상한 바 있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3대 음악시상식에서 모두 후보에 오른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그래미 어워드’에서도 수상하면 ‘그랜드슬램’을 이루게 된다.

한편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은 내년 1월 31일 개최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