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굿바이! 축구의 神...메시 ‘디에고는 영원’

굿바이! 축구의 神...메시 ‘디에고는 영원’

기사승인 2020. 11. 26.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전 세계 축구계 애도 물결
마라도나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마라도나 스타디움에서 고인 추모하는 팬/ 로이터 연합뉴스
‘축구의 신(神)’ 디에고 마라도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세계 축구계가 슬픔에 잠겼다.

마라도나는 26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향년 60세. 그는 최근 경막하혈종(뇌를 감싸고 있는 뇌 경막 아래에 혈종이 고이는 질병)으로 뇌 수술을 받고 통원 치료를 받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기행과 약물남용 등 구설로 ‘악동’으로 불리기도했지만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의 ‘영웅’이자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로 추앙 받았다. 19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무대에 데뷔한 후 불과 스무 살에 아르헨티나 정규리그 득점왕과 남미 올해의 선수상을 2년 연속 수상하며 일찌감치 스타덤에 올랐다. 1982년 유럽으로 건너가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SSC나폴리(이탈리아)에서 10년 가까이 뛰며 전성기를 보내는 등 프로 통산 491경기에서 295골을 넣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로서도 A매치 91경기에서 34골을 기록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일약 국민 영웅으로 떠올랐다. 당시 잉글랜드와 4강전에서 일어난 ‘신의 손’ 논란은 지금도 화제다. 167cm의 단신에도 폭발적인 스피드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드리블, 위협적인 왼발 킥으로 그라운드를 휘저으며 세계 축구팬을 사로잡았다. 은퇴 후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과 프로팀에서 감독을 맡았다.

축구 영웅을 잃은 아르헨티나는 슬픔에 잠겼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간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이 기간 마라도나의 시신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대통령궁 카사로사다에 안치되 추모객을 맞을 예정이다.

축구 팬인 아르헨티나 출신 프란치스코 교황도 마라도나의 사망을 안타까워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은 최근 마라도나의 건강이 좋지 않았던 때와 마찬가지로 그를 위해 기도했다”고 말했다. 2013년 남미 출신으로는 처음 교황에 선출된 프란치스코 교황은 마라도나를 바티칸에서 여러 차례 영접했다. 교황청 공식 웹사이트는 마라도나를 ‘축구의 시인’(poet of soccer)이라고 평가하며 그의 사망을 슬퍼했다.

세계 축구 스타들도 슬픔을 표했다. 지난달 80세 생일을 맞은 브라질의 펠레는 로이터통신에 보낸 성명에서 “친구를 잃게 돼 슬프다”며 “언젠가 하늘에서 우리가 함께 공을 찰 것”이라고 애도했다.

‘리틀 마라도나’로 불린 아르헨티나 출신이 세계적 공겨수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라도나의 사진과 함께 “전설이여 안녕”이라고 썼다. 이어 “그는 우리를 떠나지만 떠나지 않는 것이기도 하다. 디에고는 영원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메시는 2008∼2010년 아르헨티나 대표팀에서 마라도나와 감독과 선수로 지냈다. 포르투갈 출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오늘 나는 친구와 작별했고 세계는 영원한 천재와 작별했다”고 슬픔을 표했다. 영국의 전 축구선수 게리 리네커는 “신의 손안에서 위안을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애도했다.

마라도나가 뛰었던 팀들의 애도도 이어졌다. 아르헨티나 대표팀은 “축구계 모든 이의 가슴에 영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SSC나폴리는 “우리 마음에 영원할 것”이라고 했고 FC바르셀로나도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에 슬퍼했다.

이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가 열린 경기장에서는 경기 전 마라도나의 죽음을 추모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