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군, 서핑 도시 인프라 구축 사업 박차

양양군, 서핑 도시 인프라 구축 사업 박차

기사승인 2020. 11. 26.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핑비치로드, 해양레저 특화지구 조성사업 추진
서핑 스파 라운지 4
양양군이 서핑사업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제공=양양군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서핑사업 인프라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영광군은 누구나 사계절 즐길 수 있는 서핑 및 여가문화를 조성하고, 지역주민의 소득 창출에도 기여하기 위해 2019년부터 서핑비치로드 조성사업과 서핑해양레저 특화지구 조성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핑비치로드 조성사업은 현남면 죽도해변 일원에 총사업비 20억8900만원을 투입, 2022년까지 서핑 테마거리, 죽도정둘레길 및 볼파크공원 조성사업 등을 추진하는 사업으로 내년 3월 착공해 2022년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서핑해양레저특화지구 조성사업은 서핑해변 13개소를 대상으로 21억5100만원을 투입, 2021년까지 다양한 편의시설 구축(야외샤워시설, 다목적쉼터, 시계탑, 보드거치대, 테이블 등)과 다목적 창고시설, 조형물 제작, 홍보간판 설치, 서핑기념품 개발 사업 등을 추진한다.

현재 죽도해변에 돔하우스 1개소, 죽도정 전망 데크 1개소, 서핑지상연습시설(조산리 하수종말처리장) 1개소, 데크쉼터 5개소(설악,동호,기사문,인구,남애1리), 코인샤워장 6개소, 서핑보드 거치대 7개소를 완료해 서퍼 및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 중이다.

또 돔하우스와 데크쉼터, 코인샤워장을 추가 발주하고 단위사업별로 내년 12월까지 모두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배용직 관광과장은 “전국 최고의 서피시티로 자리매김한 만큼 서퍼 및 관광객들의 수요를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그에 맞는 인프라를 구축해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