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용인시, 동천동 유통업무단지 도시개발 토지주 절반 동의

용인시, 동천동 유통업무단지 도시개발 토지주 절반 동의

기사승인 2020. 11. 26.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천동유통업무단지
동천동유통업무단지.
용인 홍화표 기자 = 경기 용인시 수지구 동천동 유통업무단지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용인시는 경부고속도로 옆 동천동에 추진하는 유통업무단지 사업에 반대했던 토지주들이 토지사용 동의에 찬성의사를 보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동천동 유통업무단지(도시계획시설)는 28만7783㎡ 규모로 1단지(14만9093㎡)와 2단지(13만8690㎡)로 나눠져 있다.

2단지에는 8곳블록에 8곳 업체가 영업 중이며, 1단지는 6곳블록 가운데 3곳 블록만 창고시설이 조성됐고 나머지 10여만㎡는 빈 터로 남아 있다.

1990년 유통업무단지로 지정 당시 허허벌판이던 유통업무단지 주변이 지금은 공동주택들로 빼곡히 들어찼고 시민들의 물류창고에 대한 반발이 거센 상황이다.

시는 첨단산업·상업·주거 등의 복합단지로 구체화 하기위한 과정으로 도시관리계획(토지이용계획 및 용도) 변경에 따른 개발이익 환수대책 등을 포함해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시는 2018년 11월 ‘2035용인도시기본계획’에 계획인구 5000명 규모의 첨단산업 및 상업·업무·주거복합단지를 발표했다.

당시에는 토지주들이 사용 동의에 따른 갈등으로 사업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시가 지구단위계획 등 다양한 방식의 개발방안을 내놓자 절반이 넘는 토지주들이 동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지주인 동천지구 발전협의회 박경욱 간사는 “환지방식의 도시개발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토지주 18명으로부터 전체면적의 52% 이상의 동의를 받은 상태”라며 “사업추진을 위한 제안서를 만들기 위해 용역사를 내년 1월까지 선정해 상반기내 제출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국공유지 25%를 감안하면 법적 요건인 3분의2를 넘는다”며 “용역결과를 토대로 사업추진을 확정할 것이며 도시개발사업은 용인도시공사나 민간이나 모두 개발이 가능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