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이제부터 방역 주체는 국민...K-방역 시즌2”

정세균 총리 “이제부터 방역 주체는 국민...K-방역 시즌2”

기사승인 2020. 11. 29.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긴급기자간담회...방역 옴부즈맨 등 도입
수도권 사우나·한증막 중단…에어로빅·줌바도 금지
코로나19 방역강화 조치 발표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과 관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3차 대유행과 관련해 “정부 주도 방역을 넘어 국민과 함께하는 방역으로 전환하는 K-방역 시즌2를 열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금부터 거리두기 단계 격상의 여부를 떠나 전 국민들께서 코로나 위기 방어태세에 돌입하셔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이제부터 방역의 주체는 국민”이라며 “협조가 아닌 국민 한 분, 한 분이 행동으로 실천하는 생활방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일상을 코로나19와 함께해야 하는 ‘위드 코로나’를 넘어 이제 능동적으로 코로나를 이겨내는 ‘코로나 아웃’의 정신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우리 국민에게는 어려운 고비에 더 큰 힘을 내는 위기극복의 DNA가 있는 만큼 이번에도 우리는 반드시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국민이 참여하는 K-방역 시즌2를 위해 방역으로 인한 국민 불편상황을 수렴하는 방역 옴부즈맨을 신설하고, 방역에 대한 국민의 다양한 아이디어도 받아서 방역정책에 적극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간담회에 앞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에 대해 정 총리는 “수도권은 2단계 거리두기를 유지하되, 집단감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사우나와 한증막 시설은 운영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또 정 총리는 “줌바, 스피닝, 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하는 실내체육시설은 추가로 집합을 금지하고 관악기, 노래 등 비말 발생 가능성이 높은 학원과 교습소의 강습도 금지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정 총리는 “대학 입시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하에 대상에 제외하겠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아파트 내에서 운영되는 헬스장, 사우나, 카페, 독서실 등 복합편의시설은 운영을 중단하고 호텔과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와 파티도 전면 금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비수도권의 거리두기는 1.5단계로 상향 조정한다”며 “지역 특성에 따라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하는 지자체는 2단계 격상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총리는 “기간은 2주간으로 하되 상황에 따라 조기에 종료될 수도 있으며, 반대로 연장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