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노원구, ‘어르신 한파 쉼터’ 운영

노원구, ‘어르신 한파 쉼터’ 운영

기사승인 2020. 11. 30.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년 독거어르신 난방텐트 설치 모습
2019년 노원구에서 독거어르신 가정에 난방텐트를 설치한 모습/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가 겨울철 한파를 대비해 내년 3월 15일까지 ‘어르신 한파 쉼터’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한파 쉼터는 독거 어르신 등 한파에 취약한 구민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난방시설이 열악한 일반주택 지역을 중심으로 경로당 74개소와 동 주민센터 19개소 등 모두 93개소를 운영한다.

쉼터 운영시간은 동 주민센터는 평일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경로당은 평일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다만, 경로당은 코로나19로 운영이 중단된 상태여서 운영 재개시 개방할 예정이다.

또 한파특보 발령시 저녁 7시부터 다음날 아침 9시까지 ‘야간 한파 쉼터’도 운영한다. 구와 협약을 체결한 노블레스 호텔 30객실을 안전숙소로 운영해 어르신들에게 따뜻하고 편안한 잠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야간쉼터 이용대상은 관할 동장의 추천을 받은 고령자 및 독거 어르신이다. 신청은 거주지 동 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야간 한파 쉼터는 12월 15일부터 2월 28일까지 운영한다.

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쉼터 수용인원을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제한하고, 방역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마스크 착용 여부와 발열체크, 이용자 명부 작성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한파에 취약한 어르신들에 대한 안부 확인도 강화한다. 평소에는 주 2회, 한파특보 시에는 격일로 안부전화를 한다. 독거 어르신 가정방문도 특보 시에는 주 1회에서 격일로 강화해 어르신들의 안전을 보살필 예정이다.

또한 수급자, 기초연금 대상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과 독거 어르신 1002명에게도 전기매트 941개, 난방텐트 182개를 지원한다.

오승록 구청장은 “어르신들이 한파 쉼터에서 안전하고 건강한 겨울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폭염과 한파 등 재난으로부터 취약한 구민들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어르신복지과 (☎02-2116-3764)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