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의연 후원금 의혹’ 윤미향 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검찰 주장 상식 반한다”

‘정의연 후원금 의혹’ 윤미향 첫 재판서 혐의 전면부인…“검찰 주장 상식 반한다”

기사승인 2020. 11. 30.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윤미향 측 "길원옥 할머니와 서로 도와가며 일한 사이…할머니 이용했다는 것은 허위 주장"
2020100601000336000019051
/사진=연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유용한 의혹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부인했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1부(문병찬 부장판사)는 11일 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 의원의 1차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윤 의원 측 변호인은 “길원옥 할머니와 매우 헌신적으로 서로 도와가며 일했다. 만약 그 분이 의사 결정 능력이 없었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 문제되는 상황”이라며 “그 부분을 악용했다는 건 상식에 반한다. 할머니의 의사 능력이 없는 것을 이용해서 (기부금을) 받았다는 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은 금품을 횡령했다는 혐의에 대해 전후 맥락을 보지 않았고 정대협이 아니라 개인 거래임을 알 수 있다”며 “전혀 근거가 없다”고 혐의를 전면부인했다.

안성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서는 “쉼터를 가지고 영리 목적으로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여관업으로 한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일부 혐의에서 공범으로 지목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의 전신) 상임이사인 김모씨(46) 측도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앞서 지난달 검찰은 윤 의원이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다는 명목으로 수억원을 모금해 일부를 개인용도로 사용하거나 중증 치매를 앓고 있는 길 할머니가 받은 여성인권상 상금 1억원 가운데 5000만원을 정의연에 강제로 기부하게 하는 등 위법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판단하고 8개 혐의를 적용해 윤 의원을 재판에 넘겼다.

윤 의원 등의 다음 공판준비기일은 내년 1월11일에 진행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