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코로나19 방역 ‘초특급’ 격상... 목욕탕·음식점 운영 중단

북한, 코로나19 방역 ‘초특급’ 격상... 목욕탕·음식점 운영 중단

기사승인 2020. 12. 02.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방역 3단계 중 최고수준
이동 제한·비대면 회의 방침
삼지연시인민병원
노동신문은 2일 삼지연시인민병원의 첨단의료설비와 각종 검사설비를 자랑하며 “지방인민병원의 표준”으로 치켜세웠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단계를 다시 최고 수준인 ‘초특급’으로 격상했다. 초특급은 지상·해상·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을 봉쇄하고 모임·학업을 중지하거나 국내 지역을 완전히 봉쇄하는 경우를 의미한다.

조선중앙방송은 2일 “초특급 비상방역조치들을 복원한 데 맞게 중앙비상방역부문에서는 비상방역 규율과 질서를 철저히 엄수하도록 강하게 대책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북한은 일부 상점이나 음식점, 목욕탕 등의 영업을 중지하고 업무도 화상회의 등 비대면 수단을 활용하도록 했다.

방송은 “지역별 인원 이동을 극력 제한하고 일부 봉사단위들의 활동을 잠정중단(했다)”며 “모든 단위에서 화상회의체계, 구내 방송망을 완비하며 출장 여행을 최대한 줄이고 인원들의 불필요한 접촉과 밀집 현상을 막기 위한 조직사업을 더 면밀히 짜고 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상과 공중, 해상을 막론하고 국경을 걸어 잠그고 국내로 물자가 들어오는 국경 다리와 항만에는 전면소독시설을 설치했다.

북한이 방역 단계를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월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하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초특급 방역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지난 7월 탈북민이 월북해 개성에 진입한 사실이 알려졌을 때는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기도 했다.

북한이 다시금 초특급 방역 조치를 시행하게 된 것은 겨울철에 들어서면서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 우려가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근 북한 내 코로나19 검사 인원도 늘어났다.

세계보건기구(WHO)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달 25일까지 총 1만 6914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약 5000명은 최근 한 달 새 검사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격리 인원은 706명이며, 올해 누적으로는 3만 2843명이다.

다만 아직도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