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3차 공공조달 멘토 제도 참여기업 모집

중기부, 3차 공공조달 멘토 제도 참여기업 모집

기사승인 2020. 12.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출을 돕는 ‘소재·부품 과제’ ‘혁신성장과제’와 ‘(신설)기술 융합과제’ 참여기업 모집
중소벤처기업부는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통해 개발한 중소기업제품의 원활한 판로 개척을 지원 위한 ‘3차 공공조달 멘토 제도(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에 참여할 기업을 4일부터 내년 2월 1일까지 모집한다.

공공조달 멘토 제도(공공조달 상생협력 지원)는 중소기업이 공공조달 시장에 납품하는 제품을 개발·생산하는데 있어 대기업 등과 협력해 혁신적인 제품 생산, 소재·부품 국산화, 혹은 기술과 서비스의 융합으로 효율성을 제고하고, 이를 통해 개발된 상생 협력 제품에 대해 공공기관에 원활하게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10월에 도입돼 11월에 ‘기술 융합과제’가 신설됐다.

이번 3차 공고에 신청할 수 있는 과제는 우선 혁신성장 과제는 기술력은 있으나 제조역량이 부족한 창업기업 등이 멘토기업의 생산 역량 등을 활용해 조달시장에 진입하는 경우다. 기술 역량을 보유한 창업기업과 설비, 공장 등을 보유한 멘토기업(중기업 등)이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시장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소재·부품 과제는 대·중소기업이 협력해 조달시장에 납품되는 수입품 또는 수입산 소재·부품을 국내 생산 제품으로 대체하는 경우다. 수입 대체를 위해 소재·부품을 생산하는 대기업과 최종 완제품 조립을 담당하는 중소기업이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시장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기술 융합과제는 서로 다른 기술 또는 서비스 융·복합을 통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신제품을 생산하는 경우다. 원천 기술을 가진 기업(대기업 등)과 새로운 방식의 기술을 접목해 효율성을 높이는 제품개발을 위한 상생협력을 체결한 후 조달시장에 진출하는 방식이다.

중기부는 올해 2차례 모집공고를 통해 26개 과제, 88개 중소기업, 101개 상생협력 제품을 선정해 공공기관 입찰을 지원해 왔으며 이번 3차 공고에서는 대상 품목이 대폭 확대됐다.

혁신성장 과제에 참여 가능한 제품은 기존 중소기업자 간 경쟁제품 334개 품목에서 611개 품목으로 확대됐고, 소재·부품 과제에 참여 가능한 조달 품목은 조달청에 등록된 세부품명번호(10단위)가 부여된 전체 품목(중소기업 간 경쟁제품 포함)이다. 신규로 도입된 기술 융합과제의 경우도 서로 다른 기술·서비스를 융합해 생산할 수 있는 조달청에 등록된 전체 품목(중소기업 간 경쟁제품 포함)이 대상이다.

상생협력 제품으로 선정되면 중소기업이 주관기업이 돼 공공조달 시장 납품과 계약에 주계약자로 참여하게 되고 대기업 또는 다른 중소기업이 협력기업으로 제품 생산에 일부 참여하게 된다. 주관기업과 협력기업은 서로 상생협약을 체결해 이 제도에 신청이 가능하다.

노용석 중기부 글로벌성장정책관은 “상생협력 제품이 대폭 확대되고 이를 통해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이 더욱 활성화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이 조달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