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종인 “‘윤석열 찍어내기’ 국제 망신…대통령이 매듭지어야”

김종인 “‘윤석열 찍어내기’ 국제 망신…대통령이 매듭지어야”

기사승인 2020. 12. 03.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떤 제도 만든다 해서 대통령 안전 보장 못 해"…공수처 겨냥한 듯
공무원 '신내림' 발언도 지적…"권력 수사, 절대 성역이 있어선 안 돼"
비대위 발언하는 김종인<YONHAP NO-3266>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3일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 찍어내기’와 법치주의 유린이 국면을 넘어 세계적인 문제로 비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실제 영국·일본 등 해외 주요국 언론이 이번 사태를 비중 있게 다루면서 한국의 법치주의 파탄을 우려하는 말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 스스로 외교 입지를 좁혀 고립을 자초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며 “희대의 국제 망신이 아닐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어떤 제도를 만든다고 해서 (퇴임 후) 대통령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 이와 같은 사태를 과거 정치에서 뼈저리게 경험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잘 참작해서 윤 총장에 대한 문제를 하루빨리 매듭짓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이 발언은 정부와 여권이 추진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월성 원전 1호기’ 수사에 대한 정부와 여권의 비판도 지적했다.

그는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과정에서 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국민의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정말 대통령 말 한마디에 원전 경제성이 조작되고 원전 조기 폐쇄까지 이어졌다는 게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원이 7000페이지가 되는 월성 원전 감사 자료를 내놓았는데 이 자료에는 정부와 여권 관계자의 자료조작·증거인멸 등 각종 의혹과 편법 사실이 조목조목 구체적으로 기록됐다”며 “심지어 한 공무원은 자료조작을 지시한 배후를 둘러대려고 소위 ‘신내림’ 궤변까지 내놓았다는 데에 참으로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권력 수사에 절대 성역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이것 역시 지난번 정권에서 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뚜렷이 확인한 바 있어 정부는 이 점을 잘 판단하고 하루 속히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여러 문제를 조속히 마무리 지을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