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국벤처투자·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출자자(LP) 협의체 통해 후행투자 승인절차 완

한국벤처투자·산업은행·한국성장금융, 출자자(LP) 협의체 통해 후행투자 승인절차 완

기사승인 2020. 12. 03.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벤처투자, 한국산업은행,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3일 출자자(LP) 협의체를 통해 후행투자 승인절차를 완화한다고 밝혔다.

출자자(LP) 협의체는 대표 정책출자기관인 한국벤처투자, 산업은행, 성장금융으로 이뤄져 있으며 정책펀드 위탁운용사의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 일관된 펀드 사후관리 기준 등을 수립하는 정책기관 자율 협의체이다.

이번 조치는 지난 6월 발표한 ‘벤처투자 촉진을 위한 펀드 관리 기준 완화’의 후속조치로 후행투자에 대한 이해상충 이슈가 없을 경우 특별결의를 완화해 활발한 벤처투자가 이뤄지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다. 지금까지는 기투자업체에 대해 동일 운용사가 추가로 투자를 할 경우 해당 운용사는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고 특별결의를 얻는 까다로운 절차가 필요했으나 앞으로는 운용사의 업무부담이 대폭 경감될 전망이다.

또한 벤처투자법 시행으로 투자 집행 시 출자자에게 제출하는 준법감시보고서 등의 개정이 필요함에 따라 정책출자자 공동으로 개정 양식을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업계에서는 벤처투자 시장의 대표 출자기관이 공조를 통해 중복으로 수행하던 업무를 단일화하고 표준양식을 제공해 운용사의 업무효율성을 높이는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개 기관은 “향후에도 이 협의체를 통해 위탁 운용사의 애로사항 적극적으로 발굴, 해소하고 업무 효율성을 증대시킬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벤처기업들에 원활한 모험자본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