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용 선처해달라”…박용만 회장, 법원에 탄원서 제출

“이재용 선처해달라”…박용만 회장, 법원에 탄원서 제출

기사승인 2021. 01. 15.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10115173820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제공=대한상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선처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15일 대한상의에 따르면 박 회장은 이날 오후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

박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기업인 재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탄원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되면 삼성 뿐만 아니라 국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오는 18일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를 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