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세훈 서울시장 출마…“빈사 상태 서울, 인턴시장 안돼”

오세훈 서울시장 출마…“빈사 상태 서울, 인턴시장 안돼”

기사승인 2021. 01. 17. 1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민과 당에 큰 빚 져"…"속죄하는 마음" 출마 배경
"당선 다음 날 당장 시정 진두지휘 노련한 시장 필요"
"서울 멈추면 대한민국 멈춰" 승리 의지 재차 강조
[포토] 질문에 답하는 오세훈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지난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조건부 출마’ 의사를 밝힌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강북구 북서울 꿈의 숲에서 “무지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실패가 피와 땀으로 일군 대한민국의 실패, 국민 모두의 실패가 되게 할 수 없다”며 출마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은 “서울이 멈추면 곧 대한민국이 멈춘다”며 “반드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해 2022년 정권교체의 소명을 이뤄내겠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그동안 논란을 빚었던 ‘조건부 출마’에 대해 사과의 뜻을 표하기도 했다. 오 전 시장은 앞서 지난 7일 국민의힘 경선 후보 등록 전날까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에 입당·합당하지 않으면 불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이에 대해 오 전 시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 ‘야권 단일화’를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는 충정에서 한 결단이었고 야권분열의 가능성을 사전에 100%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이라 판단되어 행한 제안이었다”면서 “그러나 그에 앞서 당원 동지 여러분과 저의 출마를 바라는 분들의 뜻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 밖에 오 전 시장은 재선 서울시장으로서의 행정 경험을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4월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시장이 일할 시간은 1년도 채 되지 않는다”며 “당선 다음 날 당장 시정을 진두지휘할 노련한 시장이 필요하다”고 자신이 적임자임을 재차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빈사 상태의 서울은 아마추어 초보시장, 1년짜리 인턴시장, 연습시장의 시행착오와 정책 실험을 기다려줄 여유가 없다”며 “그래서 더더욱 이번 서울시장에겐 당장 선거 다음 날 일을 시작할 수 있는 서울시정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중요하다”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야권 후보 단일화라는 시대적 요구와 과제는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현명하신 국민과 서울시민 여러분이 반드시 이루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힘줘 말했다.

이로써 국민의힘 서울시장 출마자는 지난주 출마 선언을 한 나경원 전 의원까지 10명으로 늘었다. 18일부터 경선후보 등록절차에 돌입하는 국민의힘은 후보 경선과는 별개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후보단일화 논의도 이어갈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