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중동 주둔 미군보다 많은 병력 배치된 워싱턴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중동 주둔 미군보다 많은 병력 배치된 워싱턴

기사승인 2021. 01. 17. 1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2만5000명 주방위군 워싱턴 배치
외부 출입자 워싱턴행 사실상 통제...내셔널못 폐쇄
위험인물 항공기 탑승 금지...50개주 정부도 방위군·경찰 증강
Capitol Breach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미국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 D.C.와 50개주(州)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사진은 16일 워싱턴 D.C. 연방의사당 인근에 배치된 주방위군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미국 당선인의 취임식을 앞두고 워싱턴 D.C.와 50개주(州)에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워싱턴 D.C.에는 약 1만명의 주방위군이 배치돼 시내 출입자에 대한 검문·검색이 강화됐다. 주방위군은 취임식 날까지 약 2만5000명으로 늘어난다. 15일부터 워싱턴 D.C. 거주자나 근무자를 제외한 외부인의 출입은 사실상 금지됐다.

파견 주방위군 규모는 당초 보도된 2만명에서 5000명이 늘어난 것으로 첫 흑인 대통령 탄생으로 테러 우려가 제기됐던 2009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취임식 때보다 배 이상 많은 수치이다. CNN방송은 워싱턴 D.C. 배치 주방위군이 이라크·시리아·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전했다.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로 경각심이 높아진 상황에서 미 연방수사국(FBI)이 취임식 날을 전후해 연방의사당과 50개주 의사당 인근에서 무장 시위가 있을 것이라는 정보가 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많은 언론사가 입주한 내셔널프레스빌딩 등 워싱턴 D.C.의 많은 건물은 주차장을 폐쇄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취임식이 열리는 연방의사당뿐 아니라 취임식 날 수십만명이 몰렸던 의사당과 링컨기념관 사이의 내셔널몰은 21일까지 폐쇄된다.

Capitol Breach
미국 주방위군이 16일(현지시간) 워싱턴 D.C. 연방의사당 인근에서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미 교통안전청(TSA)은 취임식에 앞서 6일 의사당 난입자들의 명단을 공유하고 폭력행위 가담 우려 수백명에 대한 탑승 금지 및 탑승시 심사 강화에 나섰다. 공황의 폭발물 탐지견과 기내 탑승 연방보안관 숫자도 늘렸다.

아메리칸항공·델타항공 등 주요 항공사들은 이날부터 20일까지 워싱턴 D.C.행 항공편 승객에 대한 총기 예치를 거부한다. 연방항공청(FAA)은 기내에서의 소란 행위를 철저히 단속하겠다며 최고 3만5000달러의 과태료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최종 인증한 6일 상·하원 합동회의를 전후해 공황이나 기내에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린지 그레이엄·밋 롬니 공화당 상원의원 등을 ‘배신자’라고 모독하는 일이 발생했었다.

앞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12일 FBI·TSA·국토안보부에 의사당에 난입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에 대해 비행기 탑승을 금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이날 권총과 실탄 500여발을 소지한 남자가 연방의사당 쪽으로 진입하려다 경찰에 체포됐다가 조사 후 풀려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FBI의 경고에 따라 50개주 정부도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주방위군과 경찰 등을 증강 배치했다.

특히 경합주 가운데 바이든 당선인이 근소한 차이로 승리해 트럼프 지지자들이 부정선거를 주장하고 있는 주와 공개장소에서 총기를 소지할 수 있는 주정부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최대 경합주였던 펜실베이니아주는 주의회 주변에 장벽을 설치했다. 워싱턴 D.C. 인근 버지니아주는 18일 매년 수천명의 총기 소유 옹호론자들의 집회가 예정돼 있어 의사당 광장을 폐쇄했다. 버지니아·메릴랜드·뉴멕시코·유타주 등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텍사스·켄터키주는 각각 16일·17일부터 의사당을 폐쇄하고 의사당 경내 출입을 금지했다. 오하이오주는 주방위군 1000명을 동원해 의사당을 경비하고 있으며 다른 지역으로의 파견에도 대비하고 있다.

마이크 드와인 오하이오주 지사는 의사당과 주정부 청사를 17일부터 20일까지 폐쇄하고 직원들에 대해 재택근무를 지시했다. 뉴저지주는 20일 하루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플로리다·메인주 등은 의사당 주변에 방위군을 이미 배치했다고 CNN은 전했다.

또 다른 경합주 애리조나·미시간과 버지니아·캘리포니아주는 의회 주변에 펜스를 설치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