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소방본부, 지난해 신고접수 66만건…전년비 2.4% 증가

충남소방본부, 지난해 신고접수 66만건…전년비 2.4% 증가

기사승인 2021. 01. 18.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따르릉! 충남119 전화벨 66만 번 울렸다.
충남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서 직원들이 신고 접수를 받고 있는 모습./제공=충남도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소방본부는 지난해 119 종합상황실에 66만여 건에 달하는 신고가 접수해 도민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수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충남소방본부가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19신고 접수 건수는 65만9689건으로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

이는 전국적으로도 경기, 서울, 부산, 경북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은 수치다.

유형별로는 △화재 2만3919건 △구조 3만2318건 △구급 11만 9711건 등이었으며 응급의료 상담도 3만5641건이 접수됐다.

월별로는 태풍, 호우로 신고가 폭주했던 8월에 8만1558건(13%)으로 가장 많았고 2월이 4만 2273건(6.4%)으로 가장 적었다.

특히 스마트폰 영상과 문자를 이용한 다매체 신고는 전년보다 0.9% 증가한 3010건으로 확인됐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올해 119신고접수 및 상황처리 시스템의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라며 “앱, 영상통화 등 다매체 신고를 지속적으로 홍보해 더 쉽고 빠르게 119 신고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은 지난해 소방청에서 실시한 ‘전국 119상황관리 평가’에서 상, 하반기 연속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달성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