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RT 구축 대폭 확대…“대중교통 활성화·환경문제 해결”

BRT 구축 대폭 확대…“대중교통 활성화·환경문제 해결”

기사승인 2021. 01. 18. 1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교통형BRT승강장설치공사 현장
BRT승강장 설치공사 현장. /제공=세종시
간선급행버스체계(BRT)가 구축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를 대폭 확대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18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 따르면 현재 인천, 부천, 성남, 부산, 창원, 세종, 대전 등 전국 7개 주요 도시에 BRT를 구축하고 있다.

BRT는 버스운행에 철도시스템의 특장점을 도입하여 통행속도, 정시성, 수송능력 등 버스 서비스를 도시철도 수준으로 대폭 향상시킨 대중교통시스템으로 전용주행로, 전용교차로, 정류소 등의 시설과 전용차량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대광위에서는 지난해 1월 BRT 구축을 통한 대중교통시스템 확대를 위해 각 지자체로부터 S-BRT 사업 신청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인천계양~부천대장, 인천·성남·창원 BRT, 세종 BRT 등 5개 사업을 S-BRT 시범사업으로 선정했다. 부산에서 2개, 대전에서 1개 BRT 사업이 각각 추진 중이다.

인천계양~부천대장지구는 부천종합운동장~대장지구~계양지구~김포공항역까지 16.7km 구간에 S-BRT가 구축, 2026년 3기 신도시 입주계획에 맞춰 개통할 계획이다. 인하대~루원시티사거리 9.4km 구간에도 S-BRT가 구축, 2026년 개통을 목표로 한다.

성남 남한산성 입구~복정역사거리까지 총 10.2km 구간에도 S-BRT가 구축된다. 이 가운데 단대오거리~모란역사거리를 우선 공사할 계획이며 2025년 개통을 목표로 진행된다.

부산에는 2019년 개통한 기존 BRT와 연계해 서면~사상, 서면~충무 2개 BRT 사업을 추진 중이다. 창원에도 원이대로 일대 가음정사거리~도계광장~육호광장에 이르는 18.0km 구간에 창원 S-BRT가 구축. 2023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한다.

이와 함께 세종시 순환구간에 BRT 고급화 사업이 추진된다. 첨단 BRT 정류장 설치, 최대 84인승 전기굴절버스 도입, BRT 우선신호 도입 등을 골자로 내년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기주 국토부 대광위원장은 “대중교통 활성화와 환경문제 해결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국 주요도시에 지속적으로 BRT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