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해제…충북·전남·경상내륙엔 ‘대설특보’

서울 전역 대설주의보 해제…충북·전남·경상내륙엔 ‘대설특보’

기사승인 2021. 01. 18. 13: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에 눈 펑펑
눈이 내린 18일 오전 서울 중구 무교동일대에서 시민들이 눈을 맞으며 걷고 있다./연합
18일 오전 서울 전역에 확대됐던 대설주의보가 해제됐다. 다만 기상청은 서울 전역에 발효한 한파주의보는 유지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1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동안 눈이 5㎝ 이상 쌓일 것으로 예측될 때 내려진다.

현재 경기동부, 강원영서, 강원산지, 충북북부, 전남동부, 경상내륙에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지금까지 적설량은 서울 1.2㎝, 수원 2.0㎝, 가평 7.6㎝, 포천 5.3㎝, 홍천 22.4㎝, 제천 9.9㎝, 대전 3.5㎝, 순창군 11.9㎝, 광주 5.5㎝, 봉화 10.8㎝ 등이다.

눈은 오늘 오후 6시까지 이어지겠으나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눈 오는 지역은 가시거리가 짧아지고 많은 눈이 쌓이거나 얼면서 빙판길이 많겠으니 차량운행 시 차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하고, 감속 운전하여 추돌사고 등 피해 없도록 보행자 및 교통 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