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마을금고중앙회, MG새마을금고재단에 105억원 출연

새마을금고중앙회, MG새마을금고재단에 105억원 출연

기사승인 2021. 01. 19.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5년까지 1000억원 기본재산 목표
새마을금고로고
새마을금고 CI/제공=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중앙회는 MG새마을금고 지역희망나눔재단(MG새마을금고재단)에 105억원을 출연했다고 19일 밝혔다. MG새마을금고 재단을 통해 사회적 가치창출에 더욱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MG새마을금고재단은 이번 출연으로 2020년 말 기준 605억원의 자산을 보유 중이다. 재단은 2025년까지 1000억원의 기본재산을 가진 공익재단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지난 2015년 ‘가장 가까이에서 이웃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는 사회공헌 전문재단’이라는 설립이념을 바탕으로 출범한 MG새마을금고재단은 위기이웃 문제해결, 청소년 사회진출 지원, 지역사회 네트워크 사업 등 개별새마을금고에서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에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특히 2018년 이후 매년 100명에게 지원되는 ‘MG희망나눔 청년주거 장학지원사업’의 경우 경기 침체로 인한 구직난 및 생계곤란을 느끼는 청년들의 주거 안전을 도모하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는데 크게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또한 ‘MG희망나눔 저출생 극복 지원사업’은 저출생 사회문제를 지역사회와 함께 극복하고 소중한 생명의 탄생을 축하하는 사회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난해 한해 전국 217개 새마을금고와 협약을 맺고 연계해 5411명 아이 축하통장을 만들었다.

이 밖에 △소외계층 청소년의 의료안전망 구축을 위한 무료보험가입 지원사업 △어르신들의 이동편의성과 의료접근성을 위한 노인복지시설 차량 지원사업 △장애인들의 이용편의 증진과 환경개선을 위한 장애인시설 지원사업 등을 진행 중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도 새마을금고는 지속적인 공헌활동으로 위기극복과 사회적가치 창출에 앞장서고 더불어 MG새마을금고재단의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