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우디 전기차 ‘e 트론’, 주행거리 인증오류… 환경부 위반여부 조사 중

아우디 전기차 ‘e 트론’, 주행거리 인증오류… 환경부 위반여부 조사 중

기사승인 2021. 01. 19. 14: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우디
아우디 첫 순수전기차 ‘e-트론’ /제공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지난해 7월 출시 후 완판 기록을 쓴 아우디의 첫 순수전기차 ‘e-트론’이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은 1회 충전 주행거리에 오류가 있어 서류절차를 다시 밟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아우디는 환경부로부터 인증받은 e-트론 55 콰트로 모델의 저온 환경 주행거리에 오류가 있음을 인지해 관련 자료를 다시 제출하고 후속 절차에 들어갔다.

아우디 관계자는 “저온 환경 주행거리가 미국 기준으로 측정됐다는 사실을 알게돼 한국의 규정에 따라 시험한 자료를 다시 제출했다”고 말했다. 저온 주행거리는 전기차의 보조금을 지급할 때 활용되는 기준이다. 다만 아우디 측은 e-트론의 보조금 신청 결과가 나오기 전에 모두 판매돼 보조금을 지급받은 이력이 없다고 설명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히터의 모든 기능을 작동시킨 상태에서 주행거리를 측정하지만, 미국은 성에 제거 기능만 작동시키고 주행하기 때문에 시험 결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

환경부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실제 차량 주행 시험을 통해 1회 충전 주행거리 결과를 검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우디폭스바겐은 2015년 차량 배출가스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고 국내에서는 2년간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