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임 일성 ‘통합’ 외친 바이든, 첫 업무는 트럼프 ‘유산 지우기’

취임 일성 ‘통합’ 외친 바이든, 첫 업무는 트럼프 ‘유산 지우기’

기사승인 2021. 01. 21.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 대통령 "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통합 강조
트럼프 유산 지우기 행정명령 서명...서명 17개 명령 중 9개 트럼프 관련
트럼프 유산 '분열', 원칙 있는 '통합' 지향 해석
바이든 취임선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민들의 ‘통합’을 강조하면서도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유산’을 청산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11시 48분께 워싱턴 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취임 선서를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UPI=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민들의 ‘통합’을 강조하면서도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유산’을 청산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4년이 미국 사회를 ‘분열’시켰다고 평가하고, 원칙 있는 ‘통합’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행한 취임사에서 “모든 미국민을 위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며 “나를 지지한 사람뿐 아니라 지지하지 않은 사람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1863년 1월 노예해방선언에 서명하면서 “내 이름이 역사에 남는다면 그것은 이 조치 때문일 것이다. 내 모든 영혼이 이 안에 있다”고 말했다며 “오늘 올해 1월에 나의 모든 영혼이 통합에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사를 시작하면서 지난 6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를 상기하면서 “오늘은 미국의 날이고 민주주의의 날”이라며 “민주주의가 승리했다”고 말했다. ‘통합’이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폭력’과 함께 할 수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바이든
조 바이든 신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 오벌오피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기후변화·인종 불평등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
이 같은 기조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후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15개의 행정명령과 2개의 기관 명령(agency action) 서명으로 취임 첫날 첫 업무를 시작한 것에서 나타났다.

CNN방송은 17개 명령 중 9개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시행한 정책을 원점으로 돌려놓는 것이었다고 분석했다.

실제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 복귀,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절차 중단, 일부 이슬람국가 국민의 입국금지 철회,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을 위한 비상사태 효력 중단 등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에는 연방시설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인종차별 완화 목표 등도 포함됐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어릴 때 미국에 입국한 이민자들을 위한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 제도(DACA·다카) 프로그램 강화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다카 폐지로 쫓겨날 위기에 처한 ‘드리머(Dreamer)’들에게 시민권 획득 기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허가한 미국과 캐나다 간의 ‘키스톤 송유관 XL’ 공사를 무효로 하는 행정명령에도 서명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유감을 표명했다.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첫 백악관 브리핑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면서도 바이든 대통령이 트뤼도 총리와 외국 정상으로서는 처음으로 통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이것은 우리가 이곳에서 하게 될 많은 약속 중 첫번째가 될 것”이라며 “낭비할 시간이 없다. 당장 일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어 “향후 며칠에서 1주일 사이에 많은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며 “오늘 서명할 행정명령 중 일부는 지금까지 하지 않았던 방식으로 코로나 위기의 추이를 바꾸고, 기후변화와 싸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CNN은 바이든 대통령이 21일 코로나19, 22일 경제 구제, 25일 ‘바이 아메리카’, 26일 평등, 27일 기후, 28일 의료 보건, 29일 이민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한 후 2월에는 세계에서 미국의 입지를 복원하는 행정명령 등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