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이성윤, 직권남용 도 넘어 검찰농단 수준”

주호영 “이성윤, 직권남용 도 넘어 검찰농단 수준”

기사승인 2021. 01. 22. 11: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직장내 양성평등을 위한 정책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공수처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제기된 의혹부터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직권남용이 도를 넘어 검찰 농단 수준에 이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이 지검장이 김학의 전 법무차관 불법출금에 관여했다는 의혹 등을 거론 “범죄를 수사하는 검사장인지 범죄를 덮는 검사 브로커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했다.

그는 전날 김진욱 공수처장이 공수처 차장을 3~4명 복수로 제청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 입맛에 맞는 차장을 선택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률상 제청은 반드시 한 사람을 해야 한다는 게 학자들의 거의 공통된 견해”라며 “서울 오기 전에 남태령부터 긴다는 말이 있듯, 공수처장이 차장 제청권을 이런 식으로 해석하는 것은 법 해석뿐 아니라 자세조차 매우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