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새 학기 다가오는데…등교확대 놓고 학부모 설왕설래

새 학기 다가오는데…등교확대 놓고 학부모 설왕설래

기사승인 2021. 01. 24.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취학 아동 예비소집일
지난 4일 오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한 초등학교에서 열린 취학 아동 예비소집일에 학부모와 취학 아동이 학교를 방문하고 있다./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학생들이 1년 가까이 학교에 제대로 가지 못한 가운데 오는 3월 새 학기를 앞두고 등교 수업 확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등교 확대를 두고 의견이 분분한 모양새다.

교육부는 24일 초등학교 저학년을 중심으로 등교 수업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날 “(올해 신학기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에 따른 등교 방침을 전체적으로 유지할 계획”이라면서도 “학교별로 탄력성을 더 주거나 초등학교 저학년 등 예외 조항을 확대해 등교일을 확대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의 이 같은 방침에는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질 경우 학교 내 감염 위험성이 크지 않다는 연구 결과들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전파는 2.4%에 불과하고, 학교 폐쇄로 얻는 이익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만큼 대다수 학부모는 등교 수업 확대를 반기고 있다. 서울 성북구에 거주하는 학부모 남모씨(38)는 “초등학생 아이 둘 다 1년 내내 집에만 있다시피 하니 사회성이 떨어지진 않을까 걱정된다”며 “코로나 종식 때까지 집에만 붙잡아둘 수는 없다. 적정선에서 등교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예비 고3 수험생 자녀를 둔 김모씨(50)도 “학력 격차가 더욱 벌어지기 전에 등교 수업을 확대해야 한다”며 “부유한 가정의 아이들은 학교 안 가는 기간에도 과외며 학원이며 공부하겠지만, 원격수업이라는 이름으로 방치되는 아이들이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제적인 초등학교 등교 인원 제한 정책 폐지 및 대면 수업권 보장 요청’이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코로나를 우수하게 극복한 선진국은 모든 식당, 술집 등 어른의 장소는 닫더라도 학교는 여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행 원격 수업은 ‘학생이 교육받을 권리’를 보장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전문가들도 등교 수업 확대에 긍정적인 의견을 내놨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학생들은 어른보다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적게 감염되고,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에도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1년 동안 방역 경험을 쌓은 만큼 등교 수업을 확대할 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학부모들은 원격 수업이 한계에 다다른 것엔 공감하면서도 ‘시기상조’라는 의견을 내놨다. 서울 강남구에서 두 자녀를 키우는 권모씨(48)는 “빈부격차가 학력 격차로 이어진다는 데는 공감한다”며 “그러나 지금까지 학교에서 확진자 수가 적게 나온 건 등교 인원을 유동적으로 조율하며 방역을 철저히 했기 때문이다. 괜히 등교 수업을 확대했다가 확진자가 대거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