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대전 코로나 사태에 중대본 긴급 주재 “초동단계서 확실히 제압”

정세균 총리, 대전 코로나 사태에 중대본 긴급 주재 “초동단계서 확실히 제압”

기사승인 2021. 01. 25. 0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중대본 영상 회의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영상으로 진행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대전 대안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에 “역학조사 역량을 최대한 투입해 빠른 시간 내에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해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지시했다. 이날 회의는 보건복지부 장관이 주재할 예정이었지만 125명이 집단 감염된 대전 대안학교 사태로 정 총리가 긴급 주재했다.

정 총리는 “이 기숙형 대안학교가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제2의 신천지, 혹은 BTJ 사태로 비화되지 않을까 우려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초동단계에서 확실하게 제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국의 대안학교를 하나로 보고 방역조치에 나서 달라”며 “이번 기회에 유사한 대안학교 기숙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과 필요한 방역대책을 신속히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 총리는 “대규모 환자 발생상황을 고려해 충청권역 의료대응체계에 문제가 없는지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인근 권역에서 도움을 주도록 하라”며 “속도감 있게 철저하게 이 지역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해당 상황을 확실하게 파악하고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펼쳐 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감 있는 대처”라고 거듭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