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우 희곡작가 ‘조선의 여자’ 출간

최기우 희곡작가 ‘조선의 여자’ 출간

기사승인 2021. 01. 25. 12: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의 여자
전주 박윤근 기자 = 지난해 전북연극제에서 희곡상을 받은 최기우 작가의 희곡 ‘조선의 여자’가 한국극작가협회와 도서출판 평민사의 한국희곡명작선에 선정돼 단행본으로 출간됐다고 25일 밝혔다.

‘조선의 여자’는 태평양 전쟁과 일본군 ‘위안부’, 창씨개명, 신사참배, 미군정 등 해방을 전후로 근현대사를 치열하게 살아온 우리네 가족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작품은 지난해 정경선 연출가와 정성구·김신애 기획자, 김경민·김준·신유철·유동범·윤종근·이명렬·이미리·전춘근·정광익·정준모·조우철·지현미·하형래 배우가 참여해 전북연극제와 대한민국연극제 무대에 올라 각각 최우수작품상과 작품상(은상) 등을 받았다.

최기우 작가는 2001년 ‘귀싸대기를 쳐라’를 시작으로 ‘정으래비’, ‘은행나무꽃’ 등 연극·창극·뮤지컬·창작판소리 100여 편을 썼다.

전북일보 신춘문예와 대한민국연극제 희곡상(2회), 전북연극제 희곡상(4회) 등을 수상했으며 희곡집 ‘상봉‘과 ‘춘향꽃이 피었습니다’등 총12권의 희곡집을 냈다. 현재 최명희문학관 관장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