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선교회 집단감염 확산 차단에 모든 행정력 총동원“

정세균 “선교회 집단감염 확산 차단에 모든 행정력 총동원“

기사승인 2021. 01. 26.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최근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에서 127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추가 확산을 최대한 빨리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3차 유행의 고비를 가까스로 넘기고 조금씩 안정세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이번 일이 발생해 국민들도 허탈함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확한 역학조사 결과가 곧 나오겠지만, 한 방에 최대 20명까지 밀집된 상태로 함께 생활하면서 집단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 의심증상을 보인 학생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진단검사 등 필요한 조치가 없었고, 증상이 악화되면 그냥 집으로 돌려보내는 등 기본적인 방역관리가 매우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신천지와 BTJ 열방센터 사례를 교훈 삼아 이번만큼은 속도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것”이라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작은 위험요인도 간과하지 말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방역조치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