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잡지산업 2년간 매출 25% 줄고 직원 25% 떠나

잡지산업 2년간 매출 25% 줄고 직원 25% 떠나

기사승인 2021. 01. 26. 1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언론진흥재단 '2020 잡지산업 실태조사' 발간
한국언론진흥재단
디지털 미디어 환경 변화에 따른 잡지업계의 쇠락이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언론진흥재단이 26일 발간한 ‘2020 잡지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19년 기준 잡지산업 매출액은 총 7775억 원으로 지난 조사(2017년 기준)보다 24.9% 감소했다.

잡지산업 매출액은 2012년 1조8625억 원에서 2015년 1조3754억 원, 2017년 1조354억 원 등으로 가파른 감소세를 이어갔다. 조사 대상 사업체는 1264개 사로 1개 사 평균 매출액은 4억38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대비 15.0% 감소한 수치로 2012년(12억5900만 원)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들었다.

잡지업계 불황에 따라 직원들도 떠나면서 잡지산업 종사자 수가 1만 명 아래로 내려섰다. 종사자 수는 9104명으로 2017년(1만2154명)보다 25.1% 줄었다. 2012년의 1만7748명과 비교하면 절반 정도에 그친다.

발행잡지의 휴간 경험 여부에 관한 문항에서는 응답 사업체의 8.5%가 경험이 있다고 답해 2017년 기준 2.6%보다 3배 이상으로 늘었다. 휴간 이유로는 재정 악화가 45.4%로 가장 높았으며 내부사정(32.4%), 독자 감소·판매 부진(9.3%), 인력 부족(5.6%) 순이었다.

온라인 서비스를 하는지 여부에 관한 문항에서는 45.2%가 ‘실시 중’이라고 답했다. ‘현재는 실시하지 않지만 향후 온라인 서비스 계획이 있다’는 응답은 20.7%였다. 계획이 있는 이유로는 ‘디지털 미디어 환경변화 대응’(71.8%), ‘오프라인 잡지 독자 감소’(11.8%), ‘신규 수입원 창출’(6.1%), ‘오프라인 제작비 절감’(5.3%) 순이었다.

잡지발행 형태를 보면 ‘일반 기업·단체·기관 발행’이 38.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잡지 전문 발행’(24.7%), ‘도서 출판 중심’(18.0%) 순이었다. 잡지 분류에서는 ‘문학·문화·예술’이 22.3%로 가장 많았고 ‘사보·기관지·회보’(12.7%), ‘산업·경제·경영’(9.3%), 종교(6.8%), ‘시사·교양’(6.8%) 등이 뒤를 이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