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중 정상 통화...시진핑 “북한, 한·미와 대화의 문 닫지 않아” (종합)

한·중 정상 통화...시진핑 “북한, 한·미와 대화의 문 닫지 않아” (종합)

기사승인 2021. 01. 26. 23: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1년~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부터 40분간 시 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전화 통화를 통해 2021년~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성공적이고 풍성한 성과를 거두기를 기원했다.

또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양국 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성화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의 전문가들이 모여 수교 30주년 계기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기 위한 곳으로, 지난해 11월26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출범시키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아울러 양 정상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중 양국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온 것을 평가하면서, 양국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활성화를 위해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시 주석께서 지난해 11월 구두 메시지(왕이 국무위원 대통령 예방시)를 통해 변함없는 방한 의지를 보여준 것을 평가하며,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조기에 방한이 성사될 수 있도록 양국이 계속 소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문 대통령의 따뜻한 국빈 방문 초청에 감사드린다”면서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조속히 방문해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 “이를 위해 양국 외교당국이 상시적 연락을 유지하고, 밀접히 소통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양 정상은 또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중국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으며, 시 주성은 “남·북-북·미 대화를 지지한다”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중국은 정치적 해결을 위한 한국의 역할을 중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은 “북한이 노동당 8차 대회에서 밝힌 대외적 입장은 미국, 한국과 대화의 문을 닫지 않았다는 것으로 본다”면서 “한반도 정세는 총체적으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 주석은 지난 1월24일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축하 서한을 보낸 바 있으며, 당시 시 주석은 한·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올해 한·중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는 취지의 메세지를 보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도 축하 서한에 감사하며 올해에도 한·중관계의 도약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 주석과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