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열흘 만에 500명대…IM선교회발 집단감염 잇따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열흘 만에 500명대…IM선교회발 집단감염 잇따라

기사승인 2021. 01. 27. 0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신규확진, 다시 500명대로 증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500명대 중반까지 증가한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열흘 만에 500명대로 늘어났다.

2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59명 발생해 누적 7만6429명을 기록했다. 이날 추가 확인된 559명 중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516명, 해외유입 사례는 43명이었다.

아흐레 동안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대 중반까지 치솟은 것은 IM선교회발 집단감염 사례가 비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25일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비인가 교육시설인 대전 IEM국제학교에 무더기 확진자가 나왔던 대전에 이어 광주에서도 광산구 소재 TCS국제학교에서 100여명이 넘는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역별로는 이틀 연속 비수도권 확진자 수가 수도권을 웃돌았다.  


IM선교회발 악재가 터진 광주에서 112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을 비롯해 비수도권에서는 부산 31명, 경남 20명, 강원 18명, 전남 12명, 전북 11명, 경북 10명, 충북 8명, 대구 6명, 울산 5명, 세종·충남 각 4명, 대전 1명 등 총 2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반면 수도권은 서울 120명, 경기 137명, 인천 17명 등 274명이었다.

전날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6484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는 2만2020건으로 총 검사 건수는 전날보다 2542건 줄어든 6만8504건이었다.

한편 사망자는 7명 추가돼 누적 1378명으로 늘었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80%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5명 줄어든 275명으로 집계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