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갑 장관 “설 명절 전까지 고용취약계층 90%에 생계안정자금 지급”

이재갑 장관 “설 명절 전까지 고용취약계층 90%에 생계안정자금 지급”

기사승인 2021. 01. 27.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 참석한 이재갑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제12차 고용위기 대응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7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당장의 생계가 곤란한 소상공인과 특수근로형태종사자(특고)·프리랜서 등 고용취약계층에게 생계안정자금을 설 명절 전까지 수혜대상의 90%까지 지급하겠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제12차 고용위기대응반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확산에 대응해 지난해부터 이어진 고용감소세를 차단하고 올해 일자리 회복의 모멘텀을 확보토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고용부에 따르면 생계안정자금 수혜대상 중 설 명절 이전 지급자 외 나머지 10%에 대해서는 신규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늦어도 3월말까지 지급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저소득층, 고령자, 장애인 등 코로나19 상황에 가장 취약한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직접 일자리 및 사회서비스 일자리 확보 방안이 논의됐다.

정부는 공공부문이 취약계층의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고용충격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1분기에 직접일자리의 80%(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의 44%(2만8000명)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더욱 악화된 청년고용 상황을 면밀히 짚어보고, 각 부처의 관련 대책 추진 상황을 점검해 청년 고용충격을 해소할 수 있는 다각적인 방법들을 계속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이 장관은 “어느 해 겨울보다도 어려운 시기지만 고용충격을 조속히 진화하고 일상을 되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노와 사도 서로 양보해 기존의 일자리를 지키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보다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