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위안부 역사 왜곡은 인권이 걸린 문제

[사설] 위안부 역사 왜곡은 인권이 걸린 문제

기사승인 2021. 02. 17.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크 램지어 미 하버드대 교수가 논문에서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모욕해 파문을 일으키더니 이번엔 이 대학 로렌스 바카우 총장이 “논문에 문제가 없다”고 밝혀 충격을 주고 있다.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에 따르면 바카우 총장은 17일 위안부가 매춘부라는 주장은 ‘학문의 자유’에 포함되며 “램지어 교수 주장은 그 개인의 의견”이라는 이상한 답변을 보내왔다.

램지어는 한 국제학술지에 ‘태평양전쟁 당시 성(性) 계약’이란 논문을 발표했는데 논문에는 위안부가 매춘부라는 주장 외에 “위안부는 일본 정부나 일본군이 아닌 모집업자 책임”이며 “위안부는 돈을 많이 벌었다”는 내용이 들어있다. 그는 또 간토 조선인 학살을 부정하고 재일조선인을 범죄 집단처럼 묘사한 논문도 썼는데 8월 영국 케임브리지대학에서 출간된다고 한다.

재미교포와 미국 내 많은 교수가 램지어의 사퇴를 압박하고 글로벌 청원사이트인 ‘체인지앗오아르지’에는 96개국 1만6000여 명이 논문 철회를 요구할 정도다. 이용수 할머니는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를 눈물로 호소했다. 세계 1000여 여성 지도자들은 램지어가 일본 주장을 답습해 역사를 왜곡한다는 공동 성명을 내는 등 사태가 일파만파로 번지는 모양새다.

학문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인권(人權) 위에 존재할 수는 없다. 위안부는 일본이 저지른 인권유린의 희생자다. 학문의 자유라는 이름으로 야만적 인권침해가 가려져서는 안 된다. 감출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을 일본 정부의 책임이 아닌 모집업자의 책임으로 돌리고, 위안부가 돈을 많이 벌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위안부를 두 번 죽이는 일로 가슴이 처절할 뿐이다.

주목할 것은 램지어가 ‘일본 소사이어티(Japan Society)’ 활동을 하며 일본과 아주 가깝다는 점이다. 일본의 주장이 논문에 녹아있을 가능성이 짙다. 미국 요소요소에 지일파가 많은데 이들도 램지어의 논문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다. 우리도 미국 내에서 이런 활동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정부는 황당한 혐한인식이 다시 표출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