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이자, 코로나 백신 영하 25~영하 15도서 2주 보관 가능 자료 제출

화이자, 코로나 백신 영하 25~영하 15도서 2주 보관 가능 자료 제출

기사승인 2021. 02. 20. 0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로나19 백신, 새 보관 자료 미 FDA에 제출
약품·일반냉동고 온도 영하 25~영하 15도서 2주 보관 가능
승인시 화이자 백신 공급·보관 유연성 확대 기대
Virus Outbreak Panama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19일(현지시간)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약품 및 일반 냉동고에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새로운 데이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파나마의 한 간호사가 지난 17일 파나마시티 한 병원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준비를 하는 모습./사진=파나마시티 A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19일(현지시간)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약품 및 일반 냉동고에서도 보관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하는 새로운 데이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화이자 측은 이날 자사 백신 유리병을 영하 25∼영하 15도(화씨 영하 13~5도)에서 2주간 안정적으로 보관할 수 있다는 새로운 보관 온도 자료를 제출했다.

이는 약국 등 상업적으로 널리 쓰이는 냉동고에 적용되는 냉동 온도이다.

현행 화이자 백신은 영하 80∼영하 60도(화씨 영하 112~76도)에서 최대 6개월 동안 보관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동과 보관을 위해 초저온 냉동시설이 필요하다.

FDA가 이번 신청을 승인하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화이자 백신의 배포·이송·보관 등이 용이해질 것으로 보인다.

우구르 사힌 바이오엔테크 최고경영자(CEO)는 “제출된 데이터는 약국에서 우리의 백신 취급을 용이하게 하고, 백신 접종 센터에 훨씬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도 “만약 승인이 이뤄지면 이 새로운 보관 방법은 약국과 백신 접종소에 백신 공급 관리와 관련해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