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빈센조’ 금가프라자에 스며들기 시작…제작진 “터닝 포인트 있을 것”

‘빈센조’ 금가프라자에 스며들기 시작…제작진 “터닝 포인트 있을 것”

기사승인 2021. 02. 27.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빈센조
‘빈센조’ 송중기가 금가프라자에 스며들기 시작한다./제공=tvN
‘빈센조’ 송중기가 금가프라자에 스며들기 시작한다.

tvN 토일드라마 ‘빈센조’ 측은 27일 불량 청소년들과 대치 중인 빈센조(송중기)의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빈센조의 남다른 활약을 예고한다. 금가프라자에서 불량학생들과 마주친 빈센조. 껄렁한 태도로 빈센조를 도발하는 중학생들 사이에는 영호분식 사장 곽희수(이항나)의 아들 김영호(강채민)가 껴있다.

‘센 놈’ 빈센조의 날카로운 눈빛에도 물러서지 않는 이들의 패기가 웃음을 유발한다. 중2병 스웨그를 뽐내는 소년들을 무표정한 얼굴로 바라보던 빈센조는 결국 넥타이까지 풀어 헤치고 빈센조만의 방식으로 중2 계도에 나선다. 바벨그룹도 막아낸 그이지만, 세상 무서운 게 없는 불량학생과 맞서 아찔한 승부를 펼치는 모습이 흥미진진하다.

오늘(27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빈센조의 다이내믹한 금가프라자 적응기가 펼쳐진다. 금가프라자의 사사로운 일에 자꾸만 끼어들게 되는 뜻밖의 ‘오지랖’이 유쾌한 웃음을 안길 전망. 기막힌 묘수로 철거 위기는 모면했지만, 여기서 멈출 바벨건설이 아니다. 더욱 거세진 압박 속에 빈센조는 건물을 지키기 위한 또 다른 계획을 세운다. 여기에 홍차영(전여빈), 홍유찬(유재명)이 대립하고 있는 바벨제약 소송과 관련된 비밀도 베일을 벗는다. ‘독사’ 최명희(김여진)가 우상에 합류하면서 변화를 예고한 만큼, 더욱 거세질 바벨그룹의 반격에 빈센조가 어떤 승부수를 띄울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빈센조는 의도치 않게 금가프라자에 적응해나간다.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던 금가프라자 세입자들과 빈센조의 변화에도 주목해 달라”며 “3, 4회를 기점으로 거대한 카르텔의 실체를 마주한 빈센조의 터닝 포인트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