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설 제기…소속사 “사실 확인 중”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왕따설 제기…소속사 “사실 확인 중”

기사승인 2021. 03. 01. 07: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 /아시아투데이 DB
그룹 에이프릴 전 멤버 이현주가 팀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전(前) 에이프릴 멤버 동생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이현주 친동생이라고 밝힌 글쓴이 A씨는 "누나는 연기를 하고 싶어 에이프릴에서 탈퇴했다고 알려졌지만 그건 사실이 아니다. 누나는 그룹 내에서 큰 괴롭힘과 왕따를 당해왔고, 그 일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 많이 힘들어했다"며 이현주가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그렇게 팀에서 탈퇴를 한 누나에게 회사는 '연기를 위해 나간다'는 이야기의 편지 내용을 보내며 그대로 적으라고 했다. 그래서 누나는 그대로 적었고, 그때 저희 가족들은 몰랐다. 모두 누나를 위해 그렇게 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그 편지를 쓰고 누나는 자기의 이익만을 위해 팀을 배신해 나간 사람이 돼 너무도 듣기 힘든 악플들을 들었다"며 "그 후 멤버들에게 사과를 받은 것도 없었고, 오히려 회사를 찾아간 엄마를 보고도 그 팀의 멤버드은 비웃으며 지나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이 멤버들이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계속 TV에 나오며 그때의 일이 저희 가족에게 떠오르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누나의 힘들어하는 모습을 이제는 보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

또 글쓴이는 주민등록등본 사진으로 이현주와 가족관계를 증명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에이프릴 소속사 DSP미디어는 해당 주장에 대해 사실 확인에 나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