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부처 간 칸막이 없애고 ‘상시협업’…협업정원 정규화

정부 부처 간 칸막이 없애고 ‘상시협업’…협업정원 정규화

기사승인 2021. 03. 01.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기 위해 시범운영된 24개 정부부처 ‘협업정원’의 일부가 정규화되거나 운영기간을 연장해 상시 협업체계가 구축된다.

행정안전부는 협업정원의 성과를 평가해 각 부처 직제 개정을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협업정원은 부처간 인력을 상호 파견하고 이들의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부처간 칸막이를 없애자는 취지로 2018년 도입했다. 제도 도입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이번 운영성과 평가에서 이 제도가 부처 간 의사소통을 원활히하고 업무 효율성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정부는 협업정원을 정규화 하기로 하고 8개 분야 총 20명을 협업정원으로 정했다.

농·축·수산물 안전관리(4명), 외래병해충 예찰·방제, 해양오염사고 대응 방제(2명), 축분뇨 관리(2명), 지방규제혁신, 규제혁신법령 정비(2명), 대학창업 활성화(2명), 고졸자 취업 활성화(2명) 등이다.

또 협업을 통해 업무 성과 달성이 예상되는 10개 분야 20명은 운영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16개 부처 9개 분야 18명은 2년, 2개 부처 1개 분야 2명은 1년이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같이 여러 부처가 협력해 해결해야 하는 사회적 현안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협업정원이 정규화되어 부처 간 협업이 보다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