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2일부터 온라인 열람 가능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2일부터 온라인 열람 가능

기사승인 2021. 03. 02.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청
앞으로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지구단위계획을 온라인 열람할 수 있게 됐다. /아시아투데이 DB
앞으로 서울시 25개 자치구의 지구단위계획을 온라인으로 열람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이 가능한 ‘서울도시계획포털’ 내 지도서비스를 25개 자치구로 확대했다고 2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13개 자치구에서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시범 서비스했다. 올해는 강동, 강북, 강서, 광진, 구로, 금천, 노원, 도봉, 동대문, 서대문, 송파, 중랑구 등 12개 자치구를 포함시켜 서울시 전체 25개 자치구 총 552구역(109㎢)의 지구단위계획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온라인 열람 서비스는 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재건축 같은 정비사업구역뿐 아니라 역세권청년주택 사업부지 등 지구단위계획과 관련한 모든 구역과 해당 정보가 포함된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문서·도면 등 약 11만 건의 자료를 구축, 서울 전역의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2년여 만에 완성했다.

이에 따라 서울도시계획포털 내 지도에 주소만 입력하면 클릭 한번으로 해당 필지로 이동, 지구단위계획 상세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관련된 고시문, 조서, 도면, 지침 등도 바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홍선기 시 도시관리과장은 “녹지, 공원 등을 제외한 서울시 시가화 면적의 30%에 적용되는 방대한 도시계획정보인 지구단위계획을 2년여 간의 데이터베이스화를 통해 드디어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게 됐다”면서 “앞으로 도시계획 관련 업무 뿐 아니라, 부동산 거래, 건축인허가, 관련 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