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에이프릴 측 “나은 고영욱 발언은 악의적인 합성, 고소 진행”(공식)

에이프릴 측 “나은 고영욱 발언은 악의적인 합성, 고소 진행”(공식)

기사승인 2021. 03. 02.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1012901002164800177721
에이프릴 측이 논란이 된 나은의 과거 발언에 대해 “악의적인 합성”이라며 고소를 진행했다./아시아투데이DB
에이프릴 측이 논란이 된 나은의 과거 발언에 대해 “악의적인 합성”이라며 고소를 진행했다.

소속사 DSP미디어는 2일 “당사는 이날 오전 법무법인 엘프스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합성 게시물과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사례를 형사 고소 진행했다”고 밝혔다.

앞서 나은은 최근 전 멤버 이현주의 따돌림 의혹과 동시에 과거 SNS 댓글을 통해 ‘고영욱한테 XXX 당하고 싶냐’고 남긴 글이 논란이 됐다. 룰라 출신의 고영욱은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고 복역했다.

소속사는 “당사 아티스트들은 왜곡되고 악의적인 허위 게시물로 깊은 고통을 받고 있다. 해당 공지를 게재하는 현 시각부터 당사 아티스트를 상대로 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담긴 게시물 작성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며 “어떠한 선처나 합의 또한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 다음은 에이프릴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당사는 2일 오전 법무법인 엘프스를 통해 당사 아티스트를 향한 악의적인 합성 게시물과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사례를 형사 고소 진행했습니다.

당사 아티스트들은 왜곡되고 악의적인 허위 게시물로 깊은 고통을 받고 있습니다. 해당 공지를 게재하는 현 시각부터 당사 아티스트를 상대로 한 악의성 짙은 비방과 근거 없는 허위사실이 담긴 게시물 작성 및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어떠한 선처나 합의 또한 없을 것입니다.

DSP미디어는 아티스트 권익 보호를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