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성공사 ‘첫삽’

포항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성공사 ‘첫삽’

기사승인 2021. 03. 02.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경북 포항시의 어업산업의 상징이었던 동빈동 옛 수협창고가 시민을 위한 문화공간으로 탄생한다.

포항시는 2일 동빈동 옛 수협 냉동창고 현장에서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성공사’ 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문화·예술관계자, 중앙동 자생단체 등이 참석했다.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성공사는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문화체육관광부의 문화도시 조성사업의 연계사업으로 포항의 근대산업유산인 어업냉동창고를 포항의 문화를 생산하는 문화예술 체험 공간으로 재탄생시키는 프로젝트로 내년 3월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은 지상 3층의 연면적 1454㎡의 규모로 △공연장, 전시장, 북라운지 등 문화공간과 다목적 야외공간 △휴게음식점 등 시민 휴식을 위한 시설 △작가 스튜디오 등 예술인을 위한 공간이 들어서는 업사이클링 건축물로, 우리나라 대표 건축가인 조병수 건축가가 설계를 맡았다.

이 사업은 철거 후 신축이라는 개발의 논리가 아닌 과거 포항 발전의 큰 축을 담당한 동빈내항 어업냉동 창고를 리모델링해 포항 시민의 삶과 애환이 녹아든 장소로 보존하는 동시에, 포항이 지니고 있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활용해 시민들에게 문화예술 체험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탄생하게 된다.

이강덕 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복합 문화예술체험 거점 조성공사는 문화도시 조성사업과 연계해 항만재개발을 위한 포항항 구항 일원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