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광주 찾은 박범계 “尹, 임기 4개월 남기고 사퇴 안타까워”

광주 찾은 박범계 “尹, 임기 4개월 남기고 사퇴 안타까워”

기사승인 2021. 03. 05.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광주 방문한 박범계 장관<YONHAP NO-3074>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고등검찰청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박 장관은 이날 지역 평검사와 간담회를 하고자 광주를 찾았다. /연합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5일 광주를 방문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가 “매우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5일 광주고검·지검을 방문한 길에 기자들과 만나 윤 총장 사퇴에 “임기를 지켜줬으면 좋았겠는데 불과 4개월 남겨놓고 사퇴하셔서 안타까운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반대 의사를 재확인하며 사퇴의사를 밝혔고, 청와대는 이를 한 시간 만에 수리했다.

다만 박 장관은 윤 총장의 정계 진출설에 대해서는 “제가 답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또 여권이 추진 중인 중수청과 관련해 일선 검사들의 반발이 이어지는 것을 두고는 “검사들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저 역시 의견을 피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중수청 관련 법안은 아직 시한을 정해서 만들어진 것이 아닌 걸로 알고 있고, 여러 다양한 의견들이 개진되고 있다”며 “검찰개혁 특위에서도 국민의 공감을 얻는 것을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 구성원들의 의견을 들어보겠다고도 했기 때문에 검사들이 너무 크게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늘 광주지검 평검사들의 여러 의견을 깊이 경청하고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