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보선 잠정 최종 투표율 서울 58.2%…부산 52.7%

재보선 잠정 최종 투표율 서울 58.2%…부산 52.7%

기사승인 2021. 04. 07. 22: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박수 받는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4·7 재보궐선거 방송사 출구조사 발표를 확인 후 기뻐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4·7 재보궐 선거 최종 잠정 투표율이 55%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관심이 모였던 서울 시장 투표율은 58.2%, 부산시장은 52.7%를 기록했다. 역대 광역단체장 재보궐 선거 가운데 가장 높은 투표율이다.

서울에서는 서초구가 64.0%로 가장 높았으며, 강남구(61.1%), 송파구(61.0%), 양천구(60.5%), 노원구(60.0%)가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지역은 금천구(52.2%), 관악구·중랑구(53.9%), 강북구(54.4%), 은평구(56.0%) 순이다.

부산은 연제구가 55.6%로 가장 높았으며, 동래(55%), 남구(54.7%), 금정(54.5%), 해운대·북구(53.6%)가 뒤를 이었다. 최저 투표율을 기록한 곳은 기장군(48.4%) 이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