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술탈취 근절 실무협의회(가칭)’ 설치…부처 간 기술탈취 협업

‘기술탈취 근절 실무협의회(가칭)’ 설치…부처 간 기술탈취 협업

기사승인 2021. 04. 12.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제8차 상생조정위원회 회의' 개최
`
권칠승 중기부 장관이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제8차 상생조정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정부가 중소기업의 기술탈취를 근절하기 위해 상생조정위원회 내에 ‘기술탈취 근절 실무협의회(가칭)’를 설치한다.

기술탈취 근절 실무협의회는 중기부, 공정거래위원회, 경찰청, 특허청 등 4개 부처가 참여해 기술탈취 관련 안건을 실무적으로 조율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또한 2014년 12월 4개 부처가 체결한 중소기업 기술유용 정보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을 개정해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각 부처 간 연계 절차를 확립하기 위해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2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8차 상생조정위원회 회의’를 개최,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이번 8차 회의는 2021년 기술보호 유관부처 간 업무 협력방안과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 활성화 방안, 불공정사건 조정·중재 추진현황 등 5개 안건에 대한 심의가 이뤄졌다.

안건에 대한 주요내용은 우선 권칠승 중기부 장관이 제20대 국회에서 발의했던 ‘기술탈취 비밀유지계약 체결’ ‘징벌적 손해배상 제도 도입’ 등의 상생협력법 개정을 중기부가 제21대 국회에서 다시 추진함에 따른 관계부처 간 업무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는 권 장관이 상생협력법 개정을 발의해 2019년 7월부터 시행 중으로 공급원가 변동으로 납품대금 조정이 필요한 경우 수탁기업 또는 협동조합이 위탁기업에게 납품대금조정을 신청해 협의하는 제도이다.

1
중기부는 1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제8차 상생조정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부
중기부는 작년에 이어 납품대금조정협의제도 활용 실태를 조사해 그 결과를 공유했고 새로이 납품대금 조정 협의 주체(조합)로 참여하는 중기중앙회의 활성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중기중앙회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홍보를 강화하고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협업해 원가분석과 법률자문을 패키지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 지난 7차 회의 이후 추가로 조정성립된 불공정사건 4건이 보고됐다. 7차까지 보고된 20건을 합하면 상생조정위원회에 보고된 조정중재 건은 24건에 이른다. 컨베이어장치 제조업 전문인 수탁기업 A사는 위탁기업 B사가 공사대금 5건에 대해 납품대금을 일부 지급하지 않아 중기부에 분쟁조정을 신청했다. 당초 양 당사자가 제시한 합의금액의 차이가 커서 조정이 쉽지 않았지만 중기부가 수차례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B사가 대금 미지급 사실을 인정하고 A사는 현금 유동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상황을 고려해 공사대금 지급에 대한 당사자 간 합의를 이끌어 냈다.

권 장관은 “상생조정위원회는 대·중소기업 간 자율적 합의를 위한 연결자로서 각 기관이 연계해 기술탈취와 불공정거래를 근절하고 대·중소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논의하는 자리”라며 “상생조정위원회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