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살아나는 소비심리…3월 카드승인액 코로나 이후 최대증가

살아나는 소비심리…3월 카드승인액 코로나 이후 최대증가

기사승인 2021. 04. 12.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자영업자 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카드승인액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가장 크게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오프라인 카드승인액이 두 자릿수 증가율을 나타내는 등 그동안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살아나는 모습이다.

12일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분석한 신한카드 자료에 따르면 3월 카드승인액은 13조5072억원으로 전년(11조5903억원)대비 16.5%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한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큰 증가율이다.

카드승인액은 지난해 12월(-2.8%)과 올해 1월(-3.7%)에는 전년대비 감소세를 보이다 2월(4.8%) 증가로 돌아섰고 3월에는 증가 폭을 확대했다.

3월 카드승인액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하기 전인 지난해 2월(11조3740억원)과 비교해도 18.8% 늘었고 2년 전인 2019년 3월(12조220억원)과 비교해도 12.4% 증가했다. 지난해 3월 코로나 여파에 따른 기저효과를 가만하더라도 소비 회복세가 뚜렷한 것을 알 수 있다.

지난달 오프라인 카드승인액이 크게 늘어난 것도 눈길을 끈다.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카드승인액은 지난해 3월(21.3%)부터 올해 3월(19.9%)까지 꾸준히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여왔다. 반면 대면 소비가 어려워지면서 오프라인 카드승인액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효과가 있던 5월(11.3%), 6월(9.3%)의 증가를 제외하고는 감소하거나 0∼1%대 증가에 머물렀는데 2월(3.7%) 플러스로 돌아선 뒤 지난달(15.9%)에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완전히 가라앉지 않은 상황에서 4차 유행 조짐이 보이면서 살아난 소비가 다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격히 늘어나 거리두기 단계가 지금보다 더 상향되면 대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소비 타격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현재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속출하면서 일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00명 안팎을 기록 중인 상황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