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분기에도 대출 더 조인다… 가계·대기업대출 심사강화

2분기에도 대출 더 조인다… 가계·대기업대출 심사강화

기사승인 2021. 04. 1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국은행 금융기관 대출행태서베이 결과
가계 대출 확대로 올해 2분기 국내은행이 가계·대기업대출을 중심으로 대출 심사를 더 강화할 전망이다. 비은행 금융기관 역시 여신건전성 관리에 나서면서 대출 문턱을 높일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 국내은행의 대출태도는 가계대출을 중심으로 강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구체적으로 가계에 대한 대출태도는 감독당국의 가계대출 규제 강화 움직임, 신용위험에 대한 경계감 증대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보다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 중에선 대기업에 대해 대출태도가 소폭 강화되는 반면,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및 중소법인에 대한 금융지원 조치 연장 등을 반영해 완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비은행금융기관의 대출태도도 상호금융조합 등 대부분 업권에서 대출태도가 강화될 전망이다. 상호금융조합은 대출 규제, 차주의 채무상환능력 우려, 여신건전성 관리 등으로 대출태도 강화기조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용카드회사는 최근 대출 증가세가 확대된 가운데 리스크관리 등을 위해 대출태도를 일부 강화할 것으로 전망되며, 상호저축은행 및 생명보험회사의 경우에는 대출태도가 전분기와 유사한 수준을 보일 전망이다.

대출수요는 대기업 대출 및 가계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감소로 전환되는 반면, 중소기업 대출 및 가계 일반대출은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소기업은 운전자금 수요, 불확실성 지속에 따른 유동성 확보 필요성 등으로 증가세를 유지할 전망이며, 가계의 대출수요는 주택 거래량 둔화 및 입주물량 감소 등이 이어지면서 주택자금 수요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한은 측은 설명했다. 가계 일반대출 수요는 생활자금 수요가 지속되는 가운데 소비심리 회복 등이 가세하면서 전분기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가운데 신용위험은 코로나19 영향 지속에 따른 채무상환능력 약화, 대내외 경제여건 불확실성 등으로 특히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가계의 신용위험도 가계소득 개선 부진, 금리 상승 등으로 채무상환능력 저하 우려가 증대되면서 전분기보다 큰 폭 높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