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남도 등 4개 지자체 조선업 중소기업 대상 ‘1천억’ 규모 정책자금 건의

전남도 등 4개 지자체 조선업 중소기업 대상 ‘1천억’ 규모 정책자금 건의

기사승인 2021. 04. 12.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남도, 울산광역시, 영암군, 울산동구 공동건의
조선업 중소기업 4대보험 체납해소 위해 중기부 건의
대불산단
전남 영암군 대불산단 전경.
영암 나현범·이명남 기자 = 전남도는 대형 조선업체가 있는 전남도, 울산광역시, 울산 동구 등 3개 지자체와 함께 조선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부 정책자금 신설을 공동 건의키로 했다.

조선업종을 영위하는 중소 협력업체들이 4대 보험 체납을 해소할 수 있도록 1000억원 규모 정부 정책자금을 신설 등을 담고 있다.

12일 전남도에 따르면 영암군과 울산 동구는 대형조선사(현대삼호중공업·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가 소재한 지역으로, 조선업 경기가 장기간 침체돼 지역 경기 위축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을 포함한 5대 대형조선 사내협력회사 협의회는 관련 업체의 4대보험 체납액이 900억 원 상당, 대불국가산단에 소재한 해당 기업들까지 포함할 경우 1000억원까지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 인한 4대 보험 체납으로 인해 업체들이 금융권 대출이 불가한 상황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영암군은 2018년 5월에 고용위기지역으로 최초 지정됐으며 올 연말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이 종료되면 4대 보험 체납상환이 기업들에게 막대한 부담으로 작용해 조선업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크게 위협할 우려가 있어 4개 지자체가 공동건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건의내용이 받아들여진다면 현대삼호중공업뿐만 아니라 대불국가산단에 소재한 많은 기업들도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한다”며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을 계속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순선 도 전략산업국장은 “조선업 경기침체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겹쳐 지역 조선업 중소협력업체의 경영지원을 위해, 정부차원의 대책을 건의하게 됐다”며 “지역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적기에 해소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