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환경부,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개최…홍수기 수문방류 예고제 논의

환경부,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 개최…홍수기 수문방류 예고제 논의

기사승인 2021. 04. 12.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환경부
제공 = 환경부
환경부는 홍수기(매년 6월 21일~9월 20일)를 대비하기 위해 지자체와 주민이 참여하는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를 오는 13일부터 23일까지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는 전국 20개 다목적댐 운영에 직접 영향을 받는 댐 상·하류 지자체와 지역주민과 소통을 강화하는 거버넌스 구축을 목표로 댐 방류 제약사항 조사 결과를 비롯해 해소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열린다.

이번 소통회의에선 올해부터 도입하는 ‘댐 수문방류 예고제’도 논의한다. 댐 수문방류 예고제는 수문방류 개시 하루 전까지 지자체와 지역 주민에 방류개시 예상시기를 알리는 것이다.

이번 소통회의에는 한국수자원공사, 댐 상·하류 기초지자체, 지자체별 주민대표가 자리했다.

특히 지난해 수해피해가 컸던 섬진강댐, 용담댐, 대청댐, 합천댐, 남강댐 등 5개 댐의 경우 홍수통제소, 하천관리청, 유역환경청 등도 참여한다.

댐 홍수관리 소통회의는 홍수기 중 댐 수문방류 예고제 등 정보를 수시로 제공하며 홍수기 종료 후에도 댐 운영 결과를 공유하고 개선방안에 대한 의견 수렴을 위해 계속해서 열릴 예정이다.

환경부는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올해 홍수기부터 댐 인근 행락객 등 불특정 다수가 댐 방류계획, 안전 유의사항을 긴급재난문자(CBS)로 제공할 계획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번 소통회의를 통해 댐 상류뿐만 아니라 하류 지역주민과 지자체와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홍수기에 대비하고 기후변화로 발생할 수 있는 수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통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은 통합물관리추진단 회의에서 논의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