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1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김영종 LG연구위원·이은석 대표 선정

2021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김영종 LG연구위원·이은석 대표 선정

기사승인 2021. 04. 12.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전자 김영종 연구위원 - 복사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올해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4월 수상자로 김영종 LG전자 연구위원(사진)과 이은석 엘제이 이앤에스 대표이사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대기업 수상자인 김영종 LG전자 연구위원은 탑로더 세탁기의 혁신적인 고효율·대용량화와 진동 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신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 위원은 새로운 방식의 수평댐퍼 기술을 활용해 세탁 구동부 진동을 40% 이상 줄이고 용량을 최대 25%까지 증가시키고 외관 크기는 유지하는 대용량 신기술을 개발했다.

김 위원은 “고객들의 삶을 편리하고 여유롭게 바꿀 수 있는 신기술 개발을 통해, 우리나라 가전산업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중소기업 수상자인 이은석 엘제이 이앤에스 대표이사는 분진 저감장치와 저압 무화 살수설비 시스템 개발과 상용화를 통해 석탄 분진으로 인한 환경오염 최소화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이 대표는 물을 안개화해 1개 장치가 최대 100㎡까지 도포하는 기술개발을 통해 비산먼지를 85% 이상 제거하고 배출먼지도 줄일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시스템은 국내 화력발전소의 대기오염 문제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에서 화력발전소의 석탄 적재와 이송 과정에서 분진으로 인한 대기오염과 폐수문제를 최소화하고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받았다.

이 대표는 “저압 무화 살수설비는 곡물, 화학재료, 비료 등 분진폭발 사고 가능성이 큰 대형 저장소와 화재 발생 시 대피용 저압 살수시설 등에서 활용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산업안전에 도움이 되는 시스템 개발을 통해 국내 산업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