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행안부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실천 적극 지원”

행안부 “지방정부의 탄소중립 실천 적극 지원”

기사승인 2021. 04. 12.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행정안전부 로고
행정안전부는 전국의 자치단체가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실천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후 3시(한국시간)부터 열린 이클레이(ICLE) 세계집행위원회에 영상으로 참석해 지방정부의 국제사회 탄소중립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할 것을 공표했다.

이클레이는 1990년에 출범한 세계지방정부협의회로 국제사회와 연계해 세계 지방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해오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지난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체결된 ‘행정안전부·CLEI 간 공동협약’의 기간이 만료됨에 따른 것으로 앞으로 10년 후인 2031년까지 연장된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행정안전부는 기후변화 위기대응과 탄소중립을 위한 국제협력에 공조하고, 각 지방정부가 ‘탄소중립’정책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지속가능한 도시를 향한 녹색 전환 모델을 제시하고 국내외 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서울에 위치한 동북아시아 본부와 수원 한국사무소의 안정적인 운영과 활동을 지원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전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대한민국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국제사회의 탄소중립 실천에 모범적인 협력사례를 만들 수 있길 바란다”며 “각 지방정부가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행정적·제도적 뒷받침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