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인접국에 대한 폭거” 강력 규탄

원희룡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인접국에 대한 폭거” 강력 규탄

기사승인 2021. 04. 13.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2일 국회 긴급 기자회견…일본 정부 규탄
국제해양제판소 제소 등 강력 대응 예고
[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병화 기자
국민의힘 대권 잠룡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태평양 방류 결정’에 대해 “인접국에 대한 폭거”라며 강력 규탄했다.

원 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은 오염수 처리방식에 대한 최종결정을 인접 국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결정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바다를 공유한 인접국과 국민들에 대한 폭거로 엄중 규탄한다”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일본 정부는 자국민뿐만 아니라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들과 해당 국민들에게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공유할 의무를 지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제주 주재 일본 총영사를 초치하고, 일본 대사와 면담을 통해 강력한 항의를 전달하겠다”며 “제주를 비롯한 부산과 경남, 울산, 전남까지 5개 지자체가 오염수 저지 대책위를 구성하여 강력하고 효과적인 대응을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부터 당장 전문가들과 논의하여 국제법과 국내법상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원 지사는 “우리 정부도 ‘유감 표명’만 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라며 정부의 강력한 대응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 지사는 “오늘부터 대한민국 국민들과 제주도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국제해양제판소 제소 방안 등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