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오염수 ‘4가지 핵심’ 정보 제공해야”… 후쿠시마 방류결정 전문가 진단

“일본, 오염수 ‘4가지 핵심’ 정보 제공해야”… 후쿠시마 방류결정 전문가 진단

기사승인 2021. 04. 14. 18: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경숙 "오염수 관련 정확한 정보 없어 시뮬레이션 평가 진단 불가능"
김익중 "방사능제거장치의 객관적 성능도 공개 안 해 우려"
양기호 "국제법상 강경 대응, 공동기술개발 등 국제 협력 요구"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가 14일 제주시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는 1인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지난 13일 결정한 것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일본이 ‘4가지 핵심’ 정보에 답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결정 과정에서 오염수에 대한 △구체적인 처분 방식 △방출 개시 시점 △방출 총량 △총 방류 기간 등에 대해 답변하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14일 방사능 방출 총량 등 핵심 정보 확인, 국제법상 대응을 비롯한 주변국과의 협력이 중요하다고 제언했다.

최경숙 시민방사능감시센터 간사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오염수 처분 방식과 관련해 “125만t의 오염수 중에 72%는 코발트·세슘 등의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 간사는 “일본 정부가 정화작업을 통해 방사성 물질이 얼마나 줄어 들었는지 객관적인 검증도 거부해 방출 오염수에 대한 진실을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 간사는 방출 총량과 기간에 대해 “몇 t의 오염수를 어떻게 희석해 몇 십년간 버리겠다는 정확한 계획이 있어야 시뮬레이션을 돌려 환경영향평가와 같은 조사를 할 수 있는데, 그와 관련한 핵심정보도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생태계에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예측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익중 동국대 교수(의과대학)는 “제일 중요한 것은 배출되는 방사능의 총량”이라며 “핵종별로 얼마나 배출되는지 공개하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방사능 제거 장치의 객관적인 성능도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어떤 방사능 물질을 얼마나 버리는가에 대한 기본적인 정보도, 동의 요청도 없었다”며 “정확한 관련 정보가 있어야 주변국의 동의도 구할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라고 말했다.

김 교수는 방출 개시 시점과 관련해 “돈이 많이 들더라도 방사능 물질을 완전히 제거하는 기술을 확보할 때까지 보관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 간사는 방사성 물질 자체를 기술적으로 증발시키거나 약품을 통해 중화시키는 방법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최 간사는 “방사능 자체의 반감기에 따라 시간이 지나면서 에너지가 소멸할 때까지는 위험성이 그대로 있다”며 “일본 정부가 삼중수소만 남긴 채 모든 핵종을 제거한다는 말은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일본학과)는 들끓는 여론상 우리 정부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국제법상의 강경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양 교수도 방출 개시 시점을 지적하며 “일본 내에 오염수를 보관할 만한 부지는 얼마든지 있기에 5~10년 간 오염수를 보관하면서 처리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며 “여의치 않다면 한·중·일 간 오염수 처리 공동기술개발 등 국제 협력을 강력히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정부는 13일 싱가포르 외교장관과의 통화를 시작으로 오염수 방출 문제에 대한 소통을 본격화했다. 정부는 국제사회와 오염수 관련 조치를 포괄적으로 공유하고 각국의 해양 협정을 연계해 구체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