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17일 별세…향년 95세

영화 ‘집으로’ 김을분 할머니, 17일 별세…향년 95세

기사승인 2021. 04. 18.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
영화 ‘집으로’에 출연한 김을분 할머니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제공=영화 ‘집으로’ 스틸
영화 ‘집으로’의 김을분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95세.

김 할머니의 유가족은 18일 “할머니가 17일 오전 노환으로 별세하셨다”고 전했다.

김 할머니는 2002년 ‘집으로’(감독 이정향)에서 말도 못 하고 글도 못 읽는 시골의 외할머니 역으로 당시 8살이던 유승호(상우 역)와 호흡을 맞추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개봉 당시 400만 관객 돌파라는 흥행 기록을 세웠고, 김 할머니는 대종상영화제에서 역대 최고령 신인 여우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영화의 흥행으로 유명세를 견디지 못한 김 할머니는 영화 촬영지이기도 한 고향 충북 영동을 떠나 서울에서 가족과 함께 지내왔다.

빈소는 강동성심병원 장례식장 2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9일 오전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