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남기 “11월 집단면역 가능할 것…지킬 수 있게 최대한 노력”

홍남기 “11월 집단면역 가능할 것…지킬 수 있게 최대한 노력”

기사승인 2021. 04. 21.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 송의주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우려에도 정부 목표인 11월 집단 면역이 가능할 것이라고 다소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다.

홍 총리대행은 대정부질문 마지막날인 이날 교육·사회·문화 분야 질의에서 이같이 답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 접종과 관련해 “11월경 3600만명 정도의 인구가 접종을 하면 집단면역이 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11월까지 하면 집단면역에 이를 수 있다”고 밝혔다.

홍 총리대행은 “어제까지 백신 접종하신 분이 171만명”이라며 “계획대로 4월 말까지 300만명이 접종이 될 것이고, 상반기에 1200만명이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특히 홍 총리대행은 “하루에 접종할 수 있는 접종 역랑이 약 15만명”이라며 “현재 200곳 정도의 접종센터에서 접종하고 있는데, 4월 말까지 264곳의 접종센터에서 접종하게 된다”고 말했다.

홍 총리대행은 “백신이 본격적으로 들어오면 민간의료기관 1만 4000곳을 동원할 수 있다”며 “민간의료기관까지 하면 하루 150만명까지도 접종이 가능한 역량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재 접종 속도라면 집단 면역을 달성하는데 6년 4개월이 걸린다는 주장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총리대행은 “근거가 없다”며 “자칫 잘못하면 국민들이 정말 오해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 홍남기 총리대행 “11월까지 3600만명 접종, 집단면역 가능”

또 홍 총리대행은 “정부가 이미 확보한 물량과 계획된 물량을 확보해 접종이 이뤄지면 오는 11월에는 3600만명 정도의 인구가 접종을 받고, 약 65%에서 70%정도 접종률이 되면 집단면역이 형성된 걸로 본다”고 설명했다. 홍 총리대행은 “정부는 11월이 지켜질 수 있게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국민연금 개혁에 대한 공방도 있었다.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연금이 이대로 가면 고갈 될 것”이라며 “2차와 3차 때는 2060년, 4차 때는 2057년, 국회예산정책처 분석에 의하면 2054년으로 기금 고갈시기가 점점 앞당겨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최근 심각한 저출산과 고령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상황을 감안하면 고갈 시기는 좀 더 앞당겨질 개연성이 충분하다”며 “재정전망 2088년에는 국민연금 누적 적자액이 초 1경7000조가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총리대행은 “아무 조치도 하지 않았을때 그런 것”이라며 “정부는 4가지 대안을 만들어 제시했고 공은 국회로 가 있다”고 반박했다.

집권 여당인 민주당 소속의 김상희 국회 부의장은 지난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사회를 보던 중 야당 의원들을 향해 “아주 신났네 신났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이날 공식 사과했다.

김 부의장은 대정부질문 사회를 보던 중 “이틀 전 본회의 과정에서 있었던 제 혼잣말이 의도치 않은 오해를 낳았다”며 “의원님들께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김 부의장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원만한 의사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